• 화면 확대/축소 안내 보기

    확대축소보기 안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화면의 확대/축소 기능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화면확대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확대됩니다.

    화면확대 ctrl+

    화면축소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축소됩니다.

    화면축소 ctrl-

    확대축소보기 닫기
  • 스크랩하기 메뉴 펼치기

국가별통합정보

국별리포트(2006. 10)

  • 분류 국가별동향
  • 등록자국내연수(고재호)
  • 등록일2006.10.10
  • 조회수5359
  • 지역유럽·구소련
  • 국가우즈베키스탄
- 우즈베키스탄은 1991년 구소련 붕괴 이후 독립한 인구 2,600만 명의 중앙아시아 최대국가로서 면화를 비롯하여 금, 아연, 우라늄 등 각종 부존자원이 풍부하고 에너지를 자급자족하고 있는 성장잠재력이 양호한 국가임.

- 그러나 경제부문에 대한 정부의 지나친 간섭, 시장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개혁의지 부족 등으로 인해 성장잠재력을 살리지 못하고 있으며, 장기적인 경제침체와 독재체제 유지로 인해 열악한 국민들의 삶의 질이 개선되지 못하면서 반정부 세력 확산 가능성 등 사회적 불안 요인이 상존하고 있음.

- 구소연방 독립 이후, 우즈벡 민족주의에 기반을 둔 독자적인 외교노선을 추구해 왔으나,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전쟁 및 대 테러전쟁 수행을 지원하는 등 친 서방정책으로 선회하기도 하였음. 그러나 현 정권의 인권탄압 등 비민주적 통치행위에 대해 미국 등 서방측과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러시아 및 중국과 정치, 경제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음.
목록